메뉴 건너뛰기

20210613 목장에서의 올리브 블레싱

샬롬 2021.06.15 01:14 조회 수 : 9

목장에서의 올리브 블레싱

 

그동안 올리브믈레싱에 대해서 많이 강조해 왔고. 목장에서 꼭 할 수 있도록 독려해 왔지만 목장 때마다 잘 되어지질 않는 것 같아 휴스턴서울교회 아동부담당 백동진 목사님의 글을 옮겨봅니다.

 

우리 모두는 교회의 존재 목적이 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것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직도 많은 분들이 올리브 블레싱은 왜 하는지, 목적이 무엇인지 잘 모르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목장에서 올리브 블레싱은 자녀들과 믿음을 공유해서 신앙이 자연스럽게 전수되는 것을 돕는 것이 목적입니다. 너무도 많은 기독교 가정에서 부모님들이 자녀들과 믿음을 공유하지 못하고 강요해 왔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가정교회에서도, 올리브 블레싱을 통해서도, 자녀와 믿음을 공유하지 못하고 도리어 강요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왜 그럴까요?

그 이유는 개념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고 실행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올리브 블레싱을 통해서 믿음을 공유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개념을 나누어 드립니다.

자녀들을 나의 목원(목장식구)으로 생각하라이 개념은 우리교회의 김OO 목녀님에게 배운 개념입니다.

그 목장에서 목자, 목녀님이 자녀들을 목원으로 대하면서 VIP가 전도되고 자녀들과 믿음을 공유해 오신 모습을 통해서 배우게 되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우리는 자녀들을 목원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자녀들을 우리의 목원의 아이들로 생각합니다. 거기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자녀들을 목원의 아이들로 생각하면 자녀들 때문에 목원들을 섬기는데 방해가 된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아이들 때문에 목장을 잘 할 수가 없다고 느낄 수도 있습니다.

심지어는 아이들이 목장에 안 오기를 바라는 마음까지 생길 수 있습니다.

우리는 한 명의 VIP를 찾기 위해서 기도하고 섬김으로 최선을 다합니다. 여러분이 찾으시는 그 VIP가 멀리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바로 우리의 자녀들이 VIP입니다.

우리교회라고 해서 청소년 자녀들이 부모님과 믿음을 공유하지 못하고 신앙을 져 버리는 경우는 없다고 장담할 수 없습니다.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목숨 걸고 지켜내야 하는 중요한 사역입니다.

모든 목장의 자녀들을 목원으로 인정하고 그렇게 대하면 자녀들이 목장에 있는 것이 부담이 아니고 축복으로 느껴질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시끄럽고, 싸우고, 다치고, 집안의 물건을 부서뜨릴 때, 그들을 위해서 무릎 끓고 기도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녀들 입장에서는 가정교회(목장)를 나의 부모님의 교회, 또는 아버지의 목장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나의 교회, 바로 나의 목장이라는 주인의식이 생기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 목장의 분위기도 자녀들에게 맞추어 주고, 목장에서의 축하 행사들도 자녀들에게 맞추어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것은 자녀들을 우상으로 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자녀들을 교회로 인정해 주는 것입니다. 우리의 자녀들은 교회의 미래가 아니라 바로 현재 우리교회의 모습입니다.

 

앞으로 우리교회(목장)의 자녀들을 지켜보는 마음가짐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믿음을 공유하고 신앙을 자연스럽게 전수하는 우리 가정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소원하고 기도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20210718 목장 모임 순서를 잘 지켜야 합니다. 샬롬 2021.07.18 0
27 20210711 주인 바꾸기 샬롬 2021.07.18 0
26 20210704 목장 모임 시에 꼭 살펴야 하는 것들 샬롬 2021.07.09 1
25 20210620 거짓과 위선으로 포장한 평등법(차별금지법)안 제정 반대 이유 샬롬 2021.06.29 4
» 20210613 목장에서의 올리브 블레싱 샬롬 2021.06.15 9
23 20210530 영혼구원은 영적전쟁입니다. 샬롬 2021.05.31 15
22 20210523 전도의 분업화를 통한 열매 맺기. 샬롬 2021.05.24 19
21 20210516 한국교회의 희망을 보며. 샬롬 2021.05.15 18
20 20210509 그 분들이 내 곁에 계신가요? 샬롬 2021.05.12 18
19 20210502 잘되는 가정교회, 반드시 이것이 있다. 샬롬 2021.05.08 21
18 20210425 기도하고 낙심하지 말 것은 … 샬롬 2021.04.24 21
17 20210418 가정교회 사명 선언문 샬롬 2021.04.20 17
16 20210411 패착(敗着) 샬롬 2021.04.20 11
15 20210404 구원받지 못한 청년의 부활 의심 샬롬 2021.04.09 8
14 20210321 수난주간특새와 제2차 다니엘 금식기도회 샬롬 2021.03.22 10
13 20210314 위기를 기회로 삼는 목장교회 샬롬 2021.03.22 12
12 20210307 교회가 인터콥을 금지하는 이유 샬롬 2021.03.07 11
11 20210228 이 정권이 도대체 왜 이래? IV 샬롬 2021.02.27 16
10 20210221 나는 목장의 가족입니까? 손님입니까? 샬롬 2021.02.20 13
9 20210214 이 정권이 도대체 왜 이래? III 샬롬 2021.02.14 19
오늘하루열지않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