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구원받지 못한 청년의 부활 의심

 

제법 사회의 인지도가 높은 대학교 출신의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름대로는 자신은 똑똑하다고 생각했던 그 청년이 목사님께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존경하는 목사님, 제가 알고 있는 지식과 경험으로는 사람이 죽었다가 다시 사는 부활이라는 것은 믿을 수 없는 이야깁니다.

아마도 예수님의 부활은 십자가에서 죽은 것이 아니라 잠시 기절했다가 다시 살아난 것이 아닌지요? 십자가에서 죽은 줄 알았던 예수님을 제자들이 착각하고 잘못 소문을 퍼트린 것이라고 여겨지는데 명확한 답장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얼마 있지 않아 목사님의 답장이 그 청년에게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그 내용은 이러했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형제님! 보내주신 편지 잘 읽었습니다. 나름대로 부활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하다가 보낸 편지의 내용 같아 그 고민을 말끔히 정리해 드리고자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보내어 주신 형제님의 글은 충분히 읽었습니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이 한 사람을 정해놓고 실험을 한번 해 보시기를 바랍니다.

80Kg 되는 나무로 만든 십자가를 하나 만들어 놓으십시오.

그리고 십자가를 짊어지기 전날에 아홉 가닥으로 된 가죽끈의 그 끝에 동전을 달아서 그것으로 그 사람의 등을 내리치십시오.

그것도 한 사람이 아니고 여러 사람이 교대로 채찍을 쳐서 등가죽이 다 벗겨지고 뼈가 허옇게 드러나도록 말입니다.

그리고 날이 새거든 굵은 가시로 만든 관을 그 사람의 머리에 힘껏 눌러서 씌우십시오.

얼굴 전체에 피가 주욱 흘러내리도록 ...

그 다음에는 그의 등에 십자가를 지워서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시장통을 지나서 가파른 언덕길을 올라가게 하십시오.

그리고는 모든 사람들이 다 보이는 언덕위에 누이고 그 사람의 손목뼈 사이에다가 엄지 손가락만한 굵기의 20Cm쯤 되는 대못을 땅땅 내리치십시오.

물론 그의 두 발도 포개어서 발목이 겹치도록 하고서 역시 그 길고 굵은 못으로 발목뼈 사이를 으깨어 관통하도록 못을 치십시오.

그리고 그 십자가를 똑바로 일으켜 세우십시오

얼굴과 손과 발에 피가 흐르는 것이 보이거든 그의 고통을 줄여주기 위하여 뾰족하고 예리한 창으로 옆구리를 깊숙이 찌르십시오.

그의 몸에 있는 피가 다 빠지도록 말입니다.

그리고는 적어도 세 시간 이상은 세워 두었다가 그를 끌어내어서 온몸을 옴직이지 못하도록 꽁꽁 묶어서 바위로 만들어진 굴속의 무덤 안에 그를 가두어 놓으십시오.

그리고 혹시나 다른 사람이 올지도 모르니까 용감하고 잘 훈련된 특전사 군인 백 명을 배치해 두고 그 무덤의 입구에는 아무도 만지지 못하도록 도장을 찍어 놓으십시오.

그리고 3일 동안을 잘 지켜보십시오.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나거든 나에게 편지를 주십시오.

가능하면 그 사람이 형제이면 나도 3일 후에 만나러 가겠습니다

 

 

사셨네 사셨네 예수 다시 사셨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 20210822 COVID-19 팬데믹 기간의 예배와 이웃 사랑 샬롬 2021.08.25 4
32 20210815 최고의 힘은 열정입니다. 샬롬 2021.08.16 4
31 20210808 동성결혼 합법화를 막아야 합니다. 샬롬 2021.08.13 5
30 20210801 목장별 다섯-다섯-다섯 VIP 목록을 만듭시다. 샬롬 2021.08.13 5
29 20210725 새로운 기틀을 마련합시다. 샬롬 2021.07.31 8
28 20210718 목장 모임 순서를 잘 지켜야 합니다. 샬롬 2021.07.18 6
27 20210711 주인 바꾸기 샬롬 2021.07.18 8
26 20210704 목장 모임 시에 꼭 살펴야 하는 것들 샬롬 2021.07.09 7
25 20210620 거짓과 위선으로 포장한 평등법(차별금지법)안 제정 반대 이유 샬롬 2021.06.29 5
24 20210613 목장에서의 올리브 블레싱 샬롬 2021.06.15 10
23 20210530 영혼구원은 영적전쟁입니다. 샬롬 2021.05.31 17
22 20210523 전도의 분업화를 통한 열매 맺기. 샬롬 2021.05.24 21
21 20210516 한국교회의 희망을 보며. 샬롬 2021.05.15 18
20 20210509 그 분들이 내 곁에 계신가요? 샬롬 2021.05.12 19
19 20210502 잘되는 가정교회, 반드시 이것이 있다. 샬롬 2021.05.08 21
18 20210425 기도하고 낙심하지 말 것은 … 샬롬 2021.04.24 21
17 20210418 가정교회 사명 선언문 샬롬 2021.04.20 17
16 20210411 패착(敗着) 샬롬 2021.04.20 11
» 20210404 구원받지 못한 청년의 부활 의심 샬롬 2021.04.09 9
14 20210321 수난주간특새와 제2차 다니엘 금식기도회 샬롬 2021.03.22 10
오늘하루열지않음 [닫기]